이름:newlife56 (newlife56@hanmail.net)
2014/4/19(토) 19:50
조회: 1255 회
주여! 기도를응답하소서(세월호 침몰)  












주여! 기도를응답하소서

주여! 기도를응답하소서
생명을 살려주소서.
세월호 침몰
아 어떻게 이런일이?

지난 16일 오전 8시 52분 세월호 침몰을 최초로 신고한 학생에게 목포해경은 위도와 경도를 물어보는 어처구니 없는 대응으로 귀중한 시간을 허비했다.
최초 신고자의 통화내역이 공개되면서 목포 해경의 부적절한 대응과 함께 119 신고전화의 위치추적 정확도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신고를 최초로 접수해 3자 통화를 연결한 전남소방본부 119상황실은 목포해경에 "핸드폰 기지국 위치는 진도 조도 서거차도리"라고 전달했지만, 더 상세한 정보를 제공할 수는 없었다.

실종자 유실물 30km 이상 흘러가…대책본부 2단계 차단망 넘어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총리님, 신원 확인소에 들려 시신을 꼭 보시고 가주세요"

지난 1일 진도실내체육관을 방문한 정홍원 총리에게 한 실종자 가족이 애원하며 당부했다.
구조수색작업이 장기화하면서 일부 시신은 신원 확인이 힘들 정도니 수색을 서둘러 달라는 의미로 읽힌다.

세월호 침몰 사고의 구조·수색 작업이 장기화하면서 실종자 가족들의 불안감이 날로 커지고 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가 시신 유실 방지 전담반까지 구성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시신유실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2일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세월호 침몰 지점에서 남동쪽으로 4㎞가량 떨어진 곳에서 여학생 시신이 발견됐다.
사고 지점에서 제주도 방향으로, 이틀 전 여학생 시신이 발견된 곳과는 정반대다.

유실 거리도 지난달 30일, 2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실종자보다 훨씬 더 멀리 떠밀려갔다.
실종자와는 별도로 희생자 유류품도 대거 발견되고 있다.

외병도 근해에 설치한 닻자망에거 침대 매트리스 2점과 작업복 1점이 수거됐다.
외병도는 사고해역에서 15km 남짓 떨어진 곳이다. 대책본부가 2단계 차단망으로 닻자망을 폭 8km 길이로 설치한 곳이다.

이 2단계 차단망을 벗어난 곳에서도 유류품이 무더기 발견되고 있다.
가방, 슬리퍼, 잠옷 등이 수습된 진도군 지산면과 금갑 해안은 사고해역에서 북동쪽으로 30km가 넘는 곳이다.
"찾아야 한다" (진도=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1일 오전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3km 앞 사고 해상에서 구조대원들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고 당일인 지난달 16일에는 사고해역에서 7km 떨어진 서거차도에서 대형 컨테이너 2개가 떠밀려오기도 했다.
유실된 시신이 차단망을 벗어났을 우려가 커지는 대목이다.

특히 시신 유실이 가장 우려되는 점은 그물 설치 등이 사고 뒤 7일째에야 이뤄졌다는 점이다.
침몰 직후 강한 조류로 배 안에서 시신이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팽목항을 지키는 한 실종자 가족은 "온전한 자식의 얼굴이라도 봐야 할 텐데…, 못찾으면 어떡해"라고 되뇌며 눈물을 쏟았다.
한 실종자의 아버지는 "더 이상 '살려달라'는 말은 하고 싶지 않다. 시신만이라도 찾아달라"며 절규했다.

시신 유실 방지를 위한 대책본부의 노력도 필사적이다.
전담반을 구성한 대책본부는 접근이 쉽지 않는 사고 해역 인근 211개 무인도는 진도지역 어선 213척을 동원해 수색하고 있다.

이달 16일부터 금어기로 철거해야 할 낭장망 그물 489틀도 설치를 연장하기로 했다.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선 3척은 사고해역 외곽 신안 가거도와 추자도 해역(40∼60km)을 수색중이다.

정총리는 앞서 수협중앙회장과 진도군수협장에 모든 어민(어선)을 동원해 줄 것을 부탁하기도 했다.
인접 신안과 해남 지역에서는 자발적으로 수색에 참여하는 어민들도 늘고 있다.
대책본부는 이와는 별도로 주변 해역에 시신 등이 떠밀려 올 것에 대비, 해안순찰을 강화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 관계자는 "시신 유실에 대비해 일본과 중국에 신원불상 시신이 떠밀려오면 연락해줄 것을 요구하는 등 국제공조도 강화했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Copyright(c) 2000 technote inc